상단여백
HOME 사회
투기자본감시센터, 고 이병철 차명계좌 9조원 횡령...삼성 총수일가 고발
전영신 기자 | 승인 2018.09.04 12:37
 
 삼성의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 차명계좌의 자금 수조원을 이건희 회장 일가가 물려받으면서 상속세를 포탈했다며 시민단체가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오늘 이건희 삼성회장을 비롯해 이재용 부회장,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상득 전 의원 등 21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 2008년 삼성특검이 발견한 이병철 회장의 차명재산은 총 9조원이라며, 상속자인 이건희 회장이 상속세를 냈어야 하고, 단독 상속했을 경우 유증이나 포기각서가 있어야 하지만 없는 상태에서는 이 회장이 횡령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삼성 특검은 당시 고 이병철 회장의 차명 계좌에서 4조5000억원을 발견했으나 고 이병철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라는 삼성측 해명을 수용했습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