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자수첩
[기자수첩] 떠나는 설정 스님과 너무 늦어버린 '눈물'
정영석 기자 | 승인 2018.08.22 15:05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설정 스님.

조계종의 35대 총무원장으로 당선된 설정 스님이 294일 만에 총무원 청사를 떠났다. 종단 사상 최초의 '총무원장 불신임', 이른바 탄핵을 당한 총무원장이라는 오명을 안고 물러난 셈이다.

설정 스님은 총무원에서의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작심한 듯 이른바 종단의 기득권층을 향한 쓴 소리를 거침없이 쏟아냈다. '금권 선거'와 '탐욕', '재정 투명' 등 종교 집단에서는 금기하고 있는 단어들이 자진 사퇴를 결심한 당일 기자회견에서 나온 것이다. 질문과 답변이 없었던 '22분 기자회견' 내용은 지금의 조계종은 '환골탈태(換骨奪胎)'해야 한다는 한마디 말로 요약된다.

숨겨둔 처와 자식 등의 범계 의혹으로 온갖 사퇴 압박에 시달리던 설정 스님은 현실의 무거웠던 짐을 내려놓고서 조계사 대웅전 부처님을 참배했다. 설정 스님은 총무원장으로서의 마지막을 함께했던 불자들을 향해 엷은 미소를 지어 보이며 손을 흔들기도 했다. 설정 스님의 표정에는 언뜻 회한으로 가득차 보이기도 했지만 이제는 온갖 압박에서 벗어났다고 여긴 듯 홀가분한 기색이 역력해 보였다. 배웅 나온 총무원의 일부 여직원들은 탄핵 당한 설정 스님을 바라보며 눈물을 쏟아냈다.

종단 사상 최초의 불신임 총무원장으로 낙인 찍힌 설정 스님을 취재하려는 언론사들의 열기도 늦더위 만큼이다 뜨거웠다. 이 과정에서 총무원의 한 차장은 종편 방송사 직원과 얼굴을 맞대고 실랑이를 벌이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아마도 떠나시는 분에게 최소한의 '예의'라도 지켜달라는 요구에서 시작된 일인 듯한데, 방송사 직원을 밀치며 다투던 이 차장의 모습은 떠나는 주군을 끝까지 섬겨야 한다는 강한 인상을 심어주기에 충분해 보였다.

설정 스님이 떠나는 현장에서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흘렸던 눈물과 분노. 설정 스님을 지키지 못하고 보내야 하는 직원들의 미안한 마음이라고 읽고 싶다. 더불어 이점도 분명히 강조하고 싶다. 불신임이라는 치욕적인 퇴장을 겪어야 했던 설정 스님에게 보낸 응원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때늦은 것은 아니었는지. 다음 총무원장이 누가 됐든 이런 일이 다신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면서 설정 스님이 기자회견에서 말한 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여론 몰이에 의해서 제가 훼손될 때 물론 나를 염려하고 걱정해주는 사람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진실로 나를 보호해주고 지켜줘야 할 나를 이 자리에 있게 해준 그 당사자들은 그렇게 열정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정영석 기자  youa14@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무공 2018-09-16 15:14:03

    3독에 빠진 돌중입니다.
    그 돌중에게 무엇을 더 배울 수 있는지요.
    부처님 8만 4천 법문을 보고 부처님
    법을 배우는 것이 참 법입니다.
    승단, 종단 다 사기꾼입니다.   삭제

    • 적폐옹호? 2018-09-15 20:14:23

      정영석씨 이 기사 뭐죠? 적폐를 옹호하는 겁니까? 의혹이 있으면 밝히면 되는데 의혹이 사실이니깐 도망가는거 아닌가요? 올바른 불교언론이라면 이런식으로 기사쓰면 기사쓰면 곤란해요. 어허~ BBS도 안되겠는데~ 이거   삭제

      • 불교개혁잘한다 최고다 2018-08-26 22:21:08

        부처님 제자면 부처님처럼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 중생구제를 잘해야 진짜 스님이고 부처님 제자입니다 정신차려라 전도전법 안하고 도박하는 중들은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가짜 중들이 불교를 망치는 놈들이다 퇴출하자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과 타종교 가짜 불자들이 난리다 퇴출하자 불교 망치는 놈들이다 불자님들 정신차려 관리감독하시요 불교 방송 불교티브 전국 유명 절에 가짜 타종교 중과 가짜 타종교 불자들이 난리다 소문났다 한심해서 알려준다 껍데기에 속지말자 서양도 불교 열풍인데 불교가 안되는 이유 이런가짜 불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삭제

        • 불교망치는 놈들 정체알기 2018-08-26 22:20:43

          인터넷 검색창에서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중과 근무자들이 난리다 검색해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장주도 성호도 하는 짓이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이다 진짜 중이면 스님이면 부처님처럼 전도전법이나 잘하시요   삭제

          • 봉은사 심각하다 2018-08-26 22:20:14

            봉은사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과 타종교 가짜 불자들 퇴출하시요 심각하다
            전국 유명 절들도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가자 중과 가자 불자들이 난리다 퇴출하시요   삭제

            • 불교개혁잘한다 불교최고다 2018-08-26 22:10:51

              부처님 제자면 부처님처럼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 중생구제를 잘해야 진짜 스님이고 부처님 제자입니다 정신차려라 전도전법 안하고 도박하는 중들은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가짜 중들이 불교를 망치는 놈들이다 퇴출하자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과 타종교 가짜 불자들이 난리다 퇴출하자 불교 망치는 놈들이다 불자님들 정신차려 관리감독하시요 불교 방송 불교티브 전국 유명 절에 가짜 타종교 중과 가짜 타종교 불자들이 난리다 소문났다 한심해서 알려준다 껍데기에 속지말자 서양도 불교 열풍인데 불교가 안되는 이유 이런가짜 불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삭제

              • 진짜 가짜 알기 2018-08-26 22:10:31

                부처님 제자면 부처님처럼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 중생구제를 잘해야 진짜 스님이고 부처님 제자입니다 정신차려라 전도전법 안하고 도박하는 중들은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가짜 중들이 불교를 망치는 놈들이다 퇴출하자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과 타종교 가짜 불자들이 난리다 퇴출하자 불교 망치는 놈들이다 불자님들 정신차려 관리감독하시요 불교 방송 불교티브 전국 유명 절에 가짜 타종교 중과 가짜 타종교 불자들이 난리다 소문났다 한심해서 알려준다 껍데기에 속지말자 서양도 불교 열풍인데 불교가 안되는 이유 이런가짜 불자들이 있기 때문이다   삭제

                • 불교망치는놈들 알기 2018-08-26 22:10:03

                  인터넷 검색창에서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중과 근무자들이 난리다 검색해 필독하고 정신차려라
                  장주도 성호도 하는 짓이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이다 진짜 중이면 스님이면 부처님처럼 전도전법이나 잘하시요   삭제

                  • 종교인 필독 2018-08-26 22:09:32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해 필독하시요 종교를 맹신하면 종교 사기에 속는 바보다

                    성범죄 1위목사 검색필독 아동 성추행 신부 검색 필독 도박 승려 검색 필독 사이비 교주 검색 필독
                    기독교 이단사이비 종교 명단 검색 필독 현대종교 검색 필독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공부하자   삭제

                    • 빙신 2018-08-25 08:31:00

                      자승의 감언이설에속았지요 앞으로의 총무원장 선출에도 반드시 또 힘자랑을 할건데 아직도 목줄 쥐고 흔들 중들이 많이 조계종에 버티고있는줄 아는데 이런 마구니들소탕도 이번 기회에 누구인지 다들 아니께   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