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BMW 차량 운행중지 오늘 단행...차량 소유주 반발 우려도
박관우 기자 | 승인 2018.08.13 22:02
BMW 화재사고 자료사진

정부가 당초 일정대로 오늘(14일) 최근 화재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BMW 차량의 운행중단을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어제(13일)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를 비롯해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BMW 차량 운행중단에 관해 협의했습니다.

국토부는 행안부를 통해 전국 자치단체장이 안전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진단 결과 위험성이 있다고 분류된 차량에 대해,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BMW가 당초 긴급 안전진단을 오늘(14일)까지 마무리하기로 했으나, 아직도 안전진단을 받지 못한 차량이 3만여대나 있어 사고 발생 위험이 커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특정 차량에 대한 운행을 중지해 본 전례가 없은데다, 차량운전자의 반발 등 돌발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에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안전진단을 아직 받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만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으고, 추가 검토를 거친 후 운행중지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어제(13일) 0시까지 안전진단을 받은 차량은 리콜 대상 차량(10만6천317대) 가운데 67.9%(7만2천188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