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내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첫 기념식...추모비 ‘안식의집’ 제막
배재수 기자 | 승인 2018.08.13 12:00
사진 위는 추모비 '안식의집'의 정면과 옆면 모습이며, 사진 아래는 국립국악중학교 3학년 정서연 양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공연 모습. 사진제공=여성가족부.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 회복을 위한 첫 국가기념일 행사를 엽니다.

여성가족부는 내일 오후 3시 30분, 충남 천안에 위치한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의 첫 국가기념일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피해자, 시민과 청소년 등 4백여 명이 참석하며, 피해 할머니들의 전 생애를 4단계로 표현한 추모비 ‘안식의집’ 제막과 고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영상, 추모 퍼포먼스, 피해 할머니의 말씀과 기념사 등의 순으로 진행됩니다.

기림의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지난 1991년 8월 14일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관련 법률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습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기림의날 국가기념일 제정이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명예와 존엄 회복에 기여하길 소망한다”며 “아울러 현 세대와 미래세대에게 인류 보편의 여성인권과 평화실현을 위해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배재수 기자  dongin2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