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경수 지사 드루킹과 밤샘 대질 신문...특검, 청와대 '윗선'으로
전영신 기자 | 승인 2018.08.10 18:00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 앵커 >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특검팀에 다시 소환돼 20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오늘 아침에 귀가했습니다.

이제 법조계의 시선은 드루킹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청와대 인사들로 향하고 있습니다.

전영신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오늘 새벽 5시를 조금 넘긴 시간, 드루킹 김동원 씨와 밤샘 대질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 특검을 빠져 나왔습니다.

<INS 1>“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성실하게 소명했습니다.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생각합니다.”

김 지사는 '킹크랩'은 전혀 모르는 일이고 인사청탁을 주고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도 바뀐게 없다며 이제는 경남 도정에 전념하고 민생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총 20시간이 걸린 2차 소환조사에서 드루킹과 마주앉은 대질 신문은 어제 밤 10시 반부터 오늘 새벽 2시까지 3시간 30분 동안 이어졌습니다.

김 지사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특검은 오늘 오후 자체회의를 열어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와 송인배, 백원우 청와대 비서관에 대한 소환조사 시점을 논의했습니다.

또 오는 25일로 종료되는 특검 수사기간의 30일 연장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따라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청탁한 도 모 변호사를 면담한 백원우 민정비서관도 곧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앞서 자체 조사를 통해 비서관의 행위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지만 특검은 드루킹에 대해 청와대 차원의 조직적 대응이 있지 않았나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 지사가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과정에서 시위대 중 한명이 김 지사의 뒤통수를 가격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이 폭행범은 보수단체 회원 천 모씨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방하는 집회를 주도해 오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남 특검 사무실에서 BBS NEWS 전영신입니다.

 

전영신 기자  ysjeon28@hanmail.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