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13일 남북고위급회담, 靑 관계자도 참석...'평양 정상회담' 논의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8.10 11:29

다음주 남북고위급회담과 관련해 청와대가 "정상회담은 고위급회담의 주요 의제 중 하나"라면서 "청와대 관계자도 참석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나 "13일 판문점에서 열기로 한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해서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회담에서 다뤄질 내용에 대해 "판문점선언 후속조치 이행에 관한 점검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면서 올 가을 평양에서 열기로 한 정상회담 관련 사항도 정리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 대변인은 "그동안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남북사이에 의견교환을 하는 과정이 있었다"며 남북고위급회담을 위한 사전논의가 있었다고 밝혔고 "미국과도 긴밀한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간 협의에 대해서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조처들이 선순환을 이룰 수 있도록 양 당사자들이 적극적인 노력을 해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