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김경수, 특검 20시간 조사 마치고 귀가..."특검이 공정한 답 내놓을 차례"세시간 반 가량 '드루킹'과 대질신문도 이어져
서일 기자 | 승인 2018.08.10 12:00

 

특검에 재소환됐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20시간의 밤샘조사를 마치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어젯밤에는 김 지사와 ‘드루킹’ 김 씨와의 대질신문도 이뤄졌습니다.

서일기자의 보도입니다.

 

 

드루킹에게 댓글조작을 지시하고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차 소환됐던 김경수 경남지사.

김 지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2차 조사를 마치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김 지사는 어제 오전 9시 25분부터 약 20시간의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5시 20분쯤 특검 사무실을 나왔습니다.

김 지사는 특검 조사에서 모든 것을 충실히 소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성실하게 소명했습니다. 이제는 특검이 진실에 입각해서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생각합니다)”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시연을 보거나, 드루킹과 인사청탁을 주고받은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입장이 바뀌지 않았다"며 단호히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경남 도정에 전념하고 민생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어젯 조사에서는 ‘드루킹’ 김씨와의 대질신문이 비교적 장시간 진행됐습니다.

대질 신문은 어젯밤 10시 30분부터 오늘 새벽 2시까지 이어졌고 양측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두차례 소환 조사에 이어 조만간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특검 수사 기간은 앞으로 2주밖에 남지않은 상황입니다.

특검이 김 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지 향후 추이에 관심이 커집니다.

강남 특검사무실에서 BBS뉴스 서일입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