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北에 '6~8개월내 핵탄두 60~70% 폐기' 요구…北,'퇴짜'"
BBS NEWS | 승인 2018.08.09 08:34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북한에 '6개월에서 8개월 안으로 핵탄두의 60~70% 폐기'를 중심 내용으로 한  비핵화 시간표를 제안했지만, 북한이 이를 수락하지 않고 있다고 미 인터넷매체 '복스'가 보도했습니다.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를 보면 미측이 제시한 비핵화 시간표는 북한은 6~8개월 이내에 핵탄두의 60~70%를 이양하고 미국 또는 제3국이 이를 확보해 북한으로부터 제거한다는 내용입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두 달간 여러 차례 이 같은 비핵화 로드맵을 제시하며 수용할 것을 요구했으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매번 퇴짜를 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수치과 시점이 포함된 미국 측의 요구가 보도된 것은 처음이어서 주목됩니다. 

이에 대한 보상으로 미 정부는 대북 제재 완화 또는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이외에 북한에 어떤 양보를 할지는 불투명하다고 복스는 전했습니다.

더 복잡한 문제는 북한이 얼마나 많은 핵폭탄을 가졌는지를 미국에 아직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만약 북한이 미국의 시간표에 동의해 60~70%에 달한다는 무기를 넘기더라도 이를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복스는 분석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