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K여고서 대자보 미투 "더이상 침묵하지 않겠다"부산시교육청, 23일 전교생 임시소집해 설문조사 실시
박세라 기자 | 승인 2018.07.23 10:20
부산 K여고에 붙은 미투 관련 대자보와 메모지들

부산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도 해당 사실이 올라와, 학생들은 교사들의 성범죄 관련 실태를 밝히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습니다.

부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부산 K여고 복도에 '#ME TOO 더이상 침묵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습니다.

대자보에는 '수업시간 및 학교생활 중 들은 사실과 수많은 친구와 선배님들의 말을 바탕으로 한다'라며 일부 교사들의 성차별 발언과 성희롱을 폭로했습니다.

대자보에 따르면 모 교사는 학생의 신체 일부를 만졌고 물병 뚜껑을 여성의 신체에 비유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다른 교사는 '여자는 애 낳는 기계다', '너희 어머니들은 삭아서 화장해야 한다' 등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적혀있습니다.

이 같은 대자보가 붙자 다른 학생들도 메모지를 통해 추가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메모지에는 '모 선생님이 생리결석을 왜하냐고 수시로 말한다', '모 선생님이 신체접촉과 외모 평가를 해 화가난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대자보와 메모지에 언급된 교사는 모두 6명으로 알려졌습니다.

학생들은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부산 ㅇㅇ여자고등학교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으로 일부 교사의 성희롱과 학교 측의 태도를 규탄하는 글을 올렸고, 현재까지 약 5천여명이 청원에 참여했습니다.

사건이 커지자 부신시교육청은 오늘 오전 장학사 9명을 학교로 보내 전교생 500여명을 대상으로 성희롱 관련 설문조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방학이지만 사태의 중요성을 감안해 학생들을 임시소집하고 설문조사하기로 했다"며 "학생과 해당 교사들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세라 기자  serafact@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