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기무사 간부, 이번엔 정보유출하고 금품받아
BBS NEWS | 승인 2018.07.14 09:14

군 관련 사업정보를 민간업체에 넘기고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로 국군기무사령부 간부가 구속됐습니다.

군 당국에 따르면 기무사 간부 A 준위는 군부대 통신망 구축 등의 사업 정보를 B 업체에 유출해 해당 업체가 사업권을 따는 데 도움을 주고, 그 대가로 금품과 향응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의 한 관계자는 "경찰의 수사로 민간업체가 기무사 간부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이에 따라 군 헌병은 최근 A 준위를 구속했고, 관련자인 다른 기무사 간부 C 상사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기무사 간부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하고 이권을 챙긴 혐의로 B 업체 대표 등 3명을 구속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3월 촛불집회 당시 위수령 및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해 논란이 되는 기무사 소속의 간부가 군 내부 정보를 민간업체에 넘긴 사건이 드러나 기무사의 기강해이 문제까지 도마 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