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엘리엇, 한국 정부 상대로 '8천 억 대 투자피해' 소송 제기
BBS NEWS | 승인 2018.07.13 15:01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8천억 원대의 투자자-국가간 소송, ISD를 제기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오늘, 엘리엇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승인하는 과정에서 한국 정부의 부당한 조치로 최소 7억7천만 달러의 피해를 봤다며 중재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지난 4월13일 비슷한 내용이 담긴 중재의향서를 법무부에 냈던 엘리엇이 중재기간 90일이 끝나자마자 ISD 중재신청서를 제출하며 본격적으로 소송을 제기한 겁니다.
 
엘리엇이 주장하는 피해액은 석 달 전 중재의향서에 적은 액수보다 1억 달러 늘었고, 피해액을 산정한 구체적인 근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기획재정부·외교부·법무부를 포함한 관련 부처가 합동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법률대리인을 선임하는 등 엘리엇의 소송 공세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