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지홍 스님 불광사 창건주 권한 유지...파사현정으로 '법과 원칙' 지킬 것
전경윤 기자 | 승인 2018.07.12 16:45

서울 불광사 회주 지홍 스님이 지난 10일 불광사가 소속된 재단법인 대각회 이사회에서 불광사 창건주로서의 권한을 인정받은 가운데 파사현정으로 법과 원칙을 지키겠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정면 돌파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지홍스님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대각회 이사회의 결정은 불광사 사태가 장기화되는 것을 막고 하루 빨리 갈등과 분란을 수습해 전법행에 매진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면서 “불광의 정상화와 재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지홍스님은 이어 화합이 문제해결의 제1원칙이지만 정도의 길은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음해와 비방으로 불광의 명예를 훼손하고, 불광공동체의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는 세력에게는 호법의 정신으로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스님은 이어 “시련을 절망과 후퇴가 아니라 새롭게 발전하는 성장통으로 삼도록 하겠다”면서 “더욱 찬란한 불광을 만들기 위해 일로매진하는 것으로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불광사 일부 신도들은 대각회 이사회가 불광사 사태 해결을 위한 대책위를 구성하고 지홍 스님의 창건주 지위를 인정한데 대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대책위에도 참여하지 않갰다고 밝혀 양측간의 대립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kychon@cho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