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김동연, '고용부진 일부 업종 최저임금제 영향있다'...인상 속도 신축적 검토 필요
박관우 기자 | 승인 2018.07.12 13:53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 도소매와 음식, 숙박업 등 일부 업종에 최저임금제 인상 영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부총리는 오늘(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소매·음식·숙박업 등 일부 업종과 55세에서 64세 등 특정 연령층의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전 업종과 연령층에 영향이 있는지는 조금 더 분석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또 향후 최저임금 인상 속도와 관련해 "2020년까지 만원을 목표로 가기보다는 최근 경제상황과 고용여건 등을 감안해 신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년 일자리 안정자금 집행에 대해서는 "국회의 결정에 따라 3조 원으로 한도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현실적 한계가 있다"며, 그러나 "사업주의 부담능력 경감 등을 고려해 집행방식을 신중히 검토하겠다"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