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싱가포르 국빈방문..."올해 종전선언 목표, 北美와 긴밀 협의"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7.12 10:16

인도 국빈방문 마치고 싱가포르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실질 협력을 도모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평화 번영에 동참할 것을 강조할 계획입니다.

싱가포르에서 박준상 기자가 전합니다.

 

인도에서 ‘불교’를 공감대로 우리 경제‧문화 저변을 넓힌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행선지 싱가포르에 어젯밤 도착했습니다.

현지 유력 언론 ‘스트레이트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종전선언 시기를 놓고 북미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올해 안에 종전선언을 체결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내보인 겁니다.

특히 그 시기와 형식에 대해선 “북미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현재 남북 또 북미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구축 이후 주한미군 철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한미 동맹의 문제”라며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서 다뤄질 사안이 아니란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정상외교 공식 일정은 오늘 오전 국빈 환영식을 시작으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면담, 리셴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됩니다.

한 달 전에 열렸던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싱가포르가 적극 협력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첨단 산업과 금융 선진국인 싱가포르와 4차 산업혁명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또 친교 행사로 싱가포르 측이 배양한 난초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붙이는 행사를 진행하고, ‘비즈니스 포럼’을 통해 경제협력 비전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내일 문대통령은 싱가포르의 핵심 인사 4백여 명을 대상으로 ‘싱가포르 렉처’에서 연설을 가집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경제‧문화적 교류를 주축으로 하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한반도와 아시아 역내 평화와 번영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싱가포르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