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예원 사건' 스튜디오 실장 시신 암사대교 부근서 발견
BBS NEWS | 승인 2018.07.12 09:48

유튜버 양예원 씨의 강압적 촬영과 노출사진 유출 사건의 첫 번째 피의자인 스튜디오 실장 A씨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7시 40분쯤 경기도 구리 암사대교 아래 강물 위로 시신이 떠올라 근처에서 공사 중이던 바지선 관계자가 119로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신분증을 통해 시신이 A 씨임을 확인했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9일 오전 9시 2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