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 '국민약속 선포식'...한국ㆍ바른미래 '비대위 체제', 안철수 출국
최선호 기자 | 승인 2018.06.15 11:42

 

 

6.13 지방선거 결과에 따른 여야 정치권의 분위기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주요 당선자들이 모여 국민약속 선포식을 가졌고, 최악의 참패를 겪은 자유한국당은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사태 수습에 나섭니다. 

최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오늘 오전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모역에 참배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자를 비롯한 광역단체장 당선자 12명도 동행했습니다. 

하루 전날 개인적으로 현충원에 다녀온 박원순 서울시장과 지역 일정이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자는 불참했습니다. 

이들은 현충원 참배 뒤 국회에서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약속 선포식'을 갖고 선거 승리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최악의 패배에 충격을 받은 야당은 막막해하는 모습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잠시 뒤 비상 의원총회를 갖고 사태 수습과 당 쇄신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홍준표 전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총사퇴해 리더십 공백이 우려되는 만큼 어떤 방식으로 비상체제를 이끌어갈지에 대한 이야기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바른미래당도 어제 유승민 전 대표가 사퇴한 데 이어, 박주선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 등 지도부도 조금 전 총사퇴했습니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새로운 정치의 중심 되고자 노력했으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 죄송하다”며 “사상 최대의 여당 승리로 균형이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는 상황에서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야당이 재편돼 여당을 견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도부가 총사퇴한 바른미래당 역시, 한국당과 마찬가지로 비대위 체제로 전환돼 무너진 당 분위기를 수습할 계획입니다.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는 오늘 지도부와 오찬을 함께 한 뒤 출국할 예정입니다.

BBS뉴스 최선호입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