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환경부, 벤츠 등 수입경유차 3만여대 요소수 조작여부 조사18일부터 4개월이상 소요될듯..최소 독일과 동일 리콜명령
박성용 기자 | 승인 2018.06.15 11:14

최근 독일 정부가 리콜명령을 내린 벤츠와 아우디 유로6 경유차와 관련해 환경부도 국내수입된 관련 차량의 조작여부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 등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불법 소프트웨어가 적용됐다며 아우디 3.0리터 A6, A7 차종과 벤츠 1.6리터 비토 차종과 2.2리터 C220 d 및 GLC220 d 차종에 리콜명령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국내에 수입된 아우디와 벤츠 해당 차종에 요소수 분사량 조작 소프트웨어 설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오는 18일 조사에 착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사는 평택항 내 보관 중인 신차 가운데 차종별 1대의 차량을 임의선정해,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에서 실내외 주행모드 등 다양한 운전조건에서의 오염물질 배출과 선택적 환원촉매(SCR) 제어로직 등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입니다.

또 소프트웨어 검증이 완료된 차종에 대해서는 해당 자동차 제작자로부터 문제가 된 제어로직을 적용한 기술적 사유와 타당성 등에 대한 해명 절차를 거칠 예정입니다.

4개월 이상의 검증이 예상되는 가운데 환경부는 조사 결과 불법 소프트웨어가 확인될 경우,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에 따라 인증취소 등 관련 행정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임의설정에 해당되지 않더라도 국내에 수입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독일과 동일한 리콜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내에 시판된 관련 차량은 벤츠 2만2천 대, 아우디 6천6백여 대로 유럽의 최신 디젤차 규제인 '유로6'를 통과한 차량입니다.

박성용 기자  roya@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