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부, 미국 금리인상 영향 "제한적"...시장 상황은 예의주시
박관우 기자 | 승인 2018.06.14 10:22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18년 6월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부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이 시장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은 오늘 고형권 기재부 차관 주재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이같이 판단했습니다.

고형권 차관은  오늘 회의에서 "미 연준의 금리 인상 직후, 시장에서 일시적으로 주가 하락과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나기는 했지만 전반적인 시장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고 차권은 이어 "외국인 주식자금은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탈과 기업실적 등에 좌우되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 장기투자자의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자금 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터키 등 신흥국의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금리 인상 여파가 시장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경우, 차주 부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형권 차관은 "시중금리 상승은 가계와 기업 부문에서 감내할 만한 수준으로 예측되지만, 추가 불안 요인을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금리 상승에 선제 대응해 그간 추진한 여러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하며 차주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추가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차관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금리 인상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관해 "여러 가지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하고, "실물 쪽에서 자금조달이 어려워질 수 있다"면서도 "상황 변화가 있지만 지금 기조를 크게 바꾸거나 그럴 정도는 아니고 모니터링을 잘하며 대처하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제2금융권 연체율 상승 문제에 대해서는 "정책 금리와 지연이자를 낮추었는데 약간의 풍선효과가 있는 것 같다"며 "잘 들여다보고 필요한 부분 있으면 대처할 것이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한국과 미국 금리 차이"가 50bp(1bp=0.01%포인트)까지 벌어졌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