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유권자 51% "트럼프 대북협상 잘했다"
BBS NEWS | 승인 2018.06.14 08:58

미국인 유권자 가운데 절반가량은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며 지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로이터통신이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2일과 13일 이틀 동안 미국 내 성인 유권자 천 명을 상대로 실사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이 핵전쟁 위험을 낮췄다"고 답한 응답자는 39%로 나타났지만, 비슷한 비율인 37%는 전쟁 위험에 대해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끌어낼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25%가 그렇다고 답했고, 40%는 "두 나라의 약속 준수를 섣불리 믿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