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부산.경남, 지방권력 교체되나?
박찬민 기자 | 승인 2018.06.13 20:15
 

 

부산과 경남도 투표가 마무리가 됐는데요.

지역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박찬민 기자 전해주시죠

 

 

부산 지역 투표율 지난 제 6회 지방선거 55.6% 였습니다.

이번에는 6시 현재 54.3%로 나타나서 최종투표율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남 지역은 투표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지난 민선 6기 때는 최종 투표율이 59.8%를 기록했는데요.

투표 마감 한 시간 전에 이미 60%를 넘어서 6시 현재 61.5%를 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남도지사 재선 관록의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의 격돌이 드루킹 사건 등과 맞물리면서 이같은 열기로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투표함은 이제 부산과 경남 지역 각 개표소로 옮겨져서 개표가 진행될 텐데요.

당선자의 윤곽은 오늘 밤 10시30분 전후로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투표가 마감되면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조금 전 발표가 됐습니다.

부산시장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가 58.6 %로 리턴매치를 벌인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 35.4 % 득표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크게 앞섰습니다.

지난 민선 6기 선거에서는 서병수 후보가 50.65%로 49.34%를 얻은 오거돈 후보를 불과 2만 여 표 차로 따돌렸는데요.

출구조사 결과로는 오거돈 후보가 리턴매치에서 무난히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심 지역인 경남도지사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56.8 %,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40.1 %로 출구조사 결과는 여권 후보의 승리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홍준표 후보가 58.85%를 얻어 김경수 후보를 거의 20% 가까운 득표율 차이로 여유있게 승리한 바 있습니다.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는 사전여론조사와 분위기와 다르지 않게 나타났는데요.

최종 결과도 그대로 이어질지 개표 상황을 지켜봐야겠죠.

부산과 경남 지역은 자유한국당으로 대표되는 보수 정권의 텃밭입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 탄핵,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서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는데요.

부산과 경남에서 지방권력 교체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과 경남 지역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박찬민 기자  highha@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