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불법 정치자금' 혐의 현경대 前의원 무죄 확정
BBS NEWS | 승인 2018.06.13 10:46

19대 총선 직전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경대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게 무죄가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현 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현 씨는 19대 총선 직전 2012년 4월 9일 사업가 황 모 씨의 지시를 받은 조 모 씨로부터 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하지만 1심은, 지난해 12월 중간 전달자인 조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고 오히려 '배달 사고' 가능성이 있다며 현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이어 2심도 "현 씨의 후원회는 모금 한도를 모두 채워 선거자금이 부족하지 않았다“며 1심 판단을 유지했고, 대법원도 하급심 판단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무죄를 확정했습니다.

5선 국회의원 출신인 현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원로 지지모임인 이른바 '7인회' 구성원 중한 명입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