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조계종,푸에르토리코에 자비의 손길 전한다현지 방문해 허리케인 구호기금 전달
전경윤 기자 | 승인 2018.06.13 07:46

조계종이 한국전쟁 참전국으로 초대형 허리케인 피해를 입은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불자들의 정성을 모은 구호기금을 전달합니다.

공익기부법인 아름다운동행은 오는 20일부터 27일까지 4박 8일 일정으로 푸에르토리코를 찾아 한국전쟁 참전 용사가운데 허리케인 피해를 입은 가구에 모두 3억 원의 성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계종의 푸에르토리코 방문에는 아름다운동행 사무총장 자공스님과 조계종 군종특별교구 부교구장 남전스님, 뉴욕 원각사 주지 지광스님, 육군본부 군종실 이정우 대령 등이 동참하며 방문단은 통도사 미주 포교당인 뉴욕 원각사의 불사 현장도 둘러돌 예정입니다.

푸에르토리코는 카리브해의 진주로 불리는 미국 자치령 국가로 지난해 초대형 허리케인 '마리아'로 인해 천여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미국 측의 지원이 원활하지 못해 아직까지도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푸에르토리코는 한국전쟁 당시 미국 다음으로 많은 6만여 명의 병력을 지원했고 현재 6.25 전쟁 참전용사 가운데 2천여 명이 생존해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전경윤 기자  kychon@cho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경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