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세수 감소세로 전환?...4월 세수 4조 덜걷혀
박관우 기자 | 승인 2018.06.12 15:41

지난 '4월 국세 수입'이 1년 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6월호를 보면, 올해 4월 국세 수입은 31조원으로 지난해보다 4조4천억원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이월 법인세'를 고려하면 4월 세수는 지난해보다 약 5조원, 1월부터 4월 누계는 14조원 증가했습니다.

법인세 감소는 올해 법인세 신고 마지막 날인 3월 31일이 토요일이어서, 신고 기한이 다음 주 월요일인 4월 2일까지 조정되면서, '4월 30일까지던 분납기한'도 5월 2일로 늦춰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와같은 '이월법인세'가 4월에 모두 걷혔다고 가정하면, 4월 세수는 1년 전보다 5조1천억원 늘어난 40조5천억원이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누계 세수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조 5천억원 늘어난 109조 8천억원으로 집게됐습니다.

또, 정부가 1년간 걷으려고 계획한 목표액 중 실제로 걷힌 세금의 비율을 의미하는 '세수 진도율'은 41%로 지난해와 비교해 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기재부 관계자는 "최근 세입여건은 지난해 보다 개선되고 있지만, 미흡한 고용 상황과 미국 금리 인상, 보호무역 등 위험요인이 상존한다"며 "추경 예산과 정책사업을 차질없이 집행하는 등 적극적인 재정 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관우 기자  jw33990@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