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6.12 북미 정상회담
북미정상 '첫 악수'...트럼프 "무한한 영광"-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왔다"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6.12 10:14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리는 싱가포르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역사적인 첫 악수를 나눴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오전 10시쯤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만나 10초 정도 악수를 한 뒤 회담장 안으로 들어섰습니다.

김 위원장은 검은 인민복을, 트럼프 대통령은 빨간 넥타이를 착용했고,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회담장에 도착해 상견례를 한 뒤 환담을 나눴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한한 영광"이라며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의 발목을 잡은 과거가 있었다"면서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전에 통역자만 배석한 단독 정상회담을 나누고, 이후 참모들이 참가하는 확대정상회담, 실무 오찬을 나눌 예정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