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심석희 "폭행 2차례 더 있었다"경찰 수사 착수, 폭행 전 코치는 중국 체류
BBS NEWS | 승인 2018.05.27 09:28
심석희 선수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선수를 폭행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 심석희를 폭행한 혐의로 조 전 코치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24일 심 선수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과거에 2차례 더 폭행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재범 전코치

경찰은 조만간 조 전 코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조 전 코치가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돼 수사가 다소 지체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 폭행으로 빙상연맹에서 영구제명 되자 최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에 코치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을 감사하면서 경찰청에 조 전 코치 폭행사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