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정치권 '충격'...여야 입장 차
김연교 기자 | 승인 2018.05.25 11:36

 

북미정상회담 취소에 여야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역할에 대해선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습니다.

여당은 신뢰 회복을 위해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고, 야당은 ‘중재자론’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갑작스러운 북미정상회담 취소 소식에 정치권도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여야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미 간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됐지만 비관하거나 낙담할 때가 아니다”면서 “적대 관계를 폐기하고 새로운 관계를 만드는 과정에서 신뢰와 이해를 축적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지나친 낙관이 북미정상회담 취소라는 상황을 초래했다고 비판하면서도, 냉정한 상황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SNS를 통해 깊은 유감을 표하면서 “평화는 말의 성찬이 아니라 힘의 균형으로 지켜진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론을 문제 삼으며 정의용 안보실장을 비롯한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운전대 앉아 미북 사이에서 무엇을 조율했냐”면서 한미 간 대화부터 정상적으로 복원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도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그동안 중국의 역할을 가볍게 봤다”면서 “북한과 미국, 중국의 지도자 사이에서 문 대통령이 발에 땀이 나도록 뛰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 취소로 한반도 상황이 급변하면서 28일 본회의에서 예정됐던 ‘판문점 선언지지 결의안 처리’도 불투명해졌습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2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