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2018 부처님 오신날
[포토뉴스] '살아있는 부처님 발바닥'...박연수 충북 산악인, 히말라야에서 부처님을 만나다.
손도언 기자 | 승인 2018.05.22 15:40
200여년전 돌에 새겨진 ‘라마 상와 도르지(Lama Sangwa Dorgje) 스님’의 발바닥.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길목에 위치한 탱보체 사원(Tengboche·3860m).

탱보체 사원에는 ‘라마 상와 도르지(Lama Sangwa Dorgje) 스님’의 발바닥 모양이 돌에 새겨져 있습니다.

200여년전 도르지 스님이 이 바위에 앉았고, 스님이 떠난 뒤 발바닥 모양이 생겼다는 게 현지인들의 설명입니다. 현지인들은 도르지 스님을 ‘살아있는 부처’로 부르고 있습니다.

박연수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과 파이온텍, 파이진 글로벌의 임직원 및 사업자들이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길목에 위치한 탱보체 사원(Tengboche·3860m)에서 ‘충북경제 5% 달성’을 응원했다.

'5% 충북경제 달성'을 염원하기 위해 히말라야로 떠난 박연수 충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처장이 오늘(22일) 현지시각 낮 12시쯤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산군 탱보체 사원에서 부처님 오신 날의 의미를 되새겼습니다.

손도언 기자  k-55son@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도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