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5‧18 '계엄군, 여고생 성폭행' 진상규명...공동조사단 출범"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5.18 16:05

지난해 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유가족을 위로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의 ‘여고생 성폭행’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정부는 조만간 공동조사단을 꾸리고 진상규명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지난 1980년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계엄군들이 여학생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한 진상 조사가 추진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5‧18 광주민주화 운동 38주년을 맞아 SNS를 통해 광주영령을 추모하고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5‧18 당시 계엄군들이 여성들을 산으로 끌고 가 집단으로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최근 언론을 통해 밝혀졌는데, 이에 대한 규명을 약속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면서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가 함께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이라면서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광주라는 이름으로 통칭됐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존중하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오월 광주로 인해 우리들은 정의를 잊지 않을 수 있었다”면서 "촛불광장은 오월의 부활이었고, 그 힘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온전히 누려야 할 삶의 권리, 인권과 평화, 존엄성이 일상적 가치가 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함께 해 달라"며 오늘 "저도 마음을 다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 후 기념식에 참석해 5‧18이 ‘민주화 운동’ 이었음을 분명히 했고, 국회에 제출한 대통령 헌법개정안 전문에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포함시키기도 했습니다.  

청와대에서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