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추경-특검 본회의 미뤄지나?...드루킹 옥중편지 정치권 '들썩'
최선호 기자 | 승인 2018.05.18 11:48

 

추경안과 드루킹 특검법 동시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오늘 밤 예정된 가운데 여야 협상과 예산 심사에 진통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구속 수감된 드루킹 김 모씨의 옥중 서신이 공개되면서 김경수 의원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도 다시 시작됐습니다. 

최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여야는 당초 오늘까지 추경안과 특검을 동시 처리하기로 합의했지만 예정대로 본회의가 열릴수 있을지는 불투명합니다.

특검의 경우 규모와 시기에서 여야의 간극이 큰 상황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2012년에 있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특검과 같이 특검보를 2명 두고 수사 기간을 30일로 제한하자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최순실 게이트 특검에 준해 특검보 4명에 수사 기간도 최소 90일이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추경에서도 여당은 3조9천억 원 규모의 기존안을 고수하고 있지만 야당은 졸속으로 제출된 퍼주기 예산이 많다며 감액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오늘까지 심사를 마치지 못할 경우 21일에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하기로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댓글 조작을 직간접적으로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긴 드루킹 김모 씨의 옥중서신이 보도돼 정치권에 큰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16년 김 후보가 자신의 파주 사무실로 찾아와 매크로 프로그램을 직접 확인했고 댓글 조작을 사전에 허락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은 충격적이라며 김경수 후보를 겨냥한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드루킹의 편지는 검경이 합작해 사건을 은폐해왔다는 명백한 증거인데,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민주당에 있냐”고 지적했고 장제원 대변인도 "이쯤되면 김 후보를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김경수 후보측은 "어처구니없는 소설"이라고 일축하면서 “이번 선거는 우리 정치를 구태 정치로 되돌리려는 과거팀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려는 미래팀의 대결임이 다시 한 번 분명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BBS뉴스 최선호입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