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수도권 호우특보 발효, 1명 사망·1명 실종...비 내일까지
정영석 기자 | 승인 2018.05.17 10:47

 

어제부터 수도권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급류에 휘말린 시민이 숨지는 등 곳곳에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번 비는 내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비 피해에 대비하셔야겠습니다.

정영석 기자입니다.

 

어제부터 수도권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입니다.

비는 낮부터 차차 잦아들었다가 밤부터 다시 강해져, 시간당 최대 20∼30㎜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소방청은 어제부터 내린 비로, 서울·인천·경기·강원에서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낮에는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정릉천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64살 이 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후에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에서도 42살 편 모씨가 급류에 휩쓸려, 경찰과 소방관들이 수색에 나섰으나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테니스장 둑이 무너지는 사고가 벌어졌고, 오늘 새벽에는 인천 남동구의 도로에서 나무가 쓰러졌습니다.

낙뢰로 전력 공급이 끊기며 차질을 빚던 경의중앙선 망우에서 팔당 구간 서울방면 열차 운행은 3시간 만에 재개됐습니다.

특히, 낙뢰로 팔당역에 단전 사고가 발생했고, 열차 운행 중단으로 출근길에 나선 시민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이번 비는 내일까지 최대 100㎜의 많은 비가 예보돼, 사고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소방청은 당부했습니다.

BBS NEWS 정영석입니다.

  youa14@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