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찰총장 수사외압 논란...내일 자문단 회의 분수령
송은화 기자 | 승인 2018.05.17 10:41

문무일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내일로 예정된 전문자문단 회의 결과가 논란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과 문무일 검찰총장은 부정채용 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청구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권 의원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수사에 간섭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 부장과 최종원 전 춘천지검장의 기소 여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태입니다.

수사단은 두 사람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기기로 하면서 문 총장에게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수사심의위원회를 열어 기소여부를 최종 결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문 총장은 비전문가가 포함된 심의위에 결정을 맡기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반대했고, 결국 양측은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자문단 회의를 통해 이 문제를 해결짓자고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전문자문단의 결정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논란의 종지부를 찍게될 지 주목됩니다. 

 

송은화 기자  bbsbusan@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은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경월 2018-05-17 11:20:47

    한심스런 검찰 시작부터 어리버리 하더니 문통 맘 이해간다. 제데로된 사람이 있어야지.
    권성동 당장잡아 쓰레기통에 처넣어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