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전략폭격기 B-52 맥스선더 불참...고위급회담 연기 여파?
이현구 기자 | 승인 2018.05.16 10:59
   
 

북한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오늘 열기로 한 남북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가운데, 미군 전략폭격기 B-52가 한미 훈련 '맥스선더'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의 한 소식통은 "지난 11일 시작된 맥스선더 훈련에 F-22는 이미 참가했지만, 아직 오지 않은 B-52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5일까지 2주간 진행되는 연례 연합훈련 맥스선더에는 F-22, F-15K, F-16 등 한미 공군 전투기 100여대와 함께 전략폭격기 B-52도 참가할 예정이었습니다.

괌에서 출격하는 B-52는 미국의 핵심 전력무기 가운데 하나로, 한반도 상공에 전개될 때마다 북한은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현구 기자  awakefish9@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