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PLAZA
광양시 태인동, '김 말리는 모습' 조형물 제막
진재훈 기자 | 승인 2018.05.08 17:00
참석자들이 태인동 상징조형물 제막식에서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전남 광양시 태인동의 관문인 태인교 끝지점에 김 말리는 모습을 형상화한 상징물이 세워졌습니다.

광양시 태인동은 지난 4일 태인동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담아낸 높이 8m, 폭 2m의 상징 조형물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상징물에서 표현한 태인동의 과거는 세계 최초 김 양식지라는 역사를 살려 김의 옛 말인 ‘海衣’를 표기했으며, 포스코에서 생산된 최고급 스테인리스를 조형물의 중심 소재로 사용해 ‘포스코와 연관 산업단지’를 표현했습니다.
 
또 친환경 녹색(Green) 산단과 지역민과 기업이 소통(Community)하며 상생하는 살기 좋은 지역을 지향한다는 의미로 조형물 상단부에 ‘The Green Community’를 중심 메시지로 표기해 태인동의 미래를 담아냈습니다. 
 
특히, ‘The Green Community’와 ‘海衣 태인동’은 지난 1월 태인동민을 대상으로 한 조형물 문구 설문조사에서 각각 1·2위로 선정된 문구를 디자인화 했습니다.
 
이은찬 태인동발전협의회장은 “오래 전부터 필요성을 느껴왔던 태인동 상징조형물을 많은 분들의 협조로 설치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이를 계기로 주민들이 하나 되고, 더 발전하는 태인동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태인동 상징물 설치를 계기로 주민과 기업들이 상생과 화합 속에서 살기 좋은 태인동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진재훈 기자  365life@naver.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3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