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8 남북정상회담
[2018 남북정상회담] 與 "한반도의 기적", 홍준표 "위장평화 쇼"...'판문점 선언' 온도차
최선호 기자 | 승인 2018.04.27 20:17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정상회담 결과물인 '판문점 선언'에 여야 정치권은 엇갈린 입장을 내놨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판문점 선언이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의 대전환점을 만든 역사적 사변이라면서 정상회담을 지지해준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논평을 냈습니다.  

민주당은 남과 북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확인하고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은 세계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기반을 다진 것이라 평가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남북 정상이 비핵화 로드맵에 합의하는 큰 성과를 냈다면서 정부는 남남갈등 같은 소모적 논쟁을 피하기 위해 정치권과 소통하고 야당은 정치공세를 멈추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남북 합의문 발표 직후 "북의 통일전선 전략인 '우리민족끼리' 주장에 동조하면서 북핵 폐기는 한마디도 꺼내지 못했다, 남북 합작 위장평화쇼다"란 글귀를 페이스북에 올리며 평가절하했습니다.

전희경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핵포기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라는 용어가 선언문의 가장 마지막에 구색 맞추기로 들어가 있는데, 노무현 정부의 10.4 남북공동선언에서 북이 약속했던 비핵화보다 후퇴한 수준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가장 중요한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된 것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합의 내용 중 상당 부분이 과거에도 있던 것이기 때문에 핵무기와 핵시설 처리에 대한 구체적 합의가 필요하고 강조했습니다. 

최선호 기자  shchoi2693@gmail.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