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 오산 5층 원룸 건물에서 화재...18명 다쳐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4.22 14:49

경기도 오산의 5층 짜리 원룸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18명이 다쳤습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오전 오산시 갈곶동의 한 원룸에서 불이나 17명이 병원으로 옮겨졌고, 소방관 한 명도 구조 중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부상자 대부분은 연기를 마시거나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고, 특히 4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재는 건물 1층 필로티 주차장에서 시작돼 주차된 차들을 태운 뒤 외벽에 시공된 단열재를 타고 위로 번졌고 건물에 옮겨붙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원인과 재산피해 정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