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김기식 사표 수리...靑 "드루킹 측 만난 건 협박 때문"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4.17 11:30

 

문재인 대통령이 ‘외유성 출장’으로 물의를 빚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방금전 수리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른바 '드루킹'이 추천한 인사를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은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보도에 박준상 기자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에 대한 사표를 조금전 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김 원장이 국회의원직을 마무리하면서 민주당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에 정치후원금 오천만 원을 기부한 것이 위법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또 피감기관의 비용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것에 대해서는 위법 소지가 있다며 목적에 따른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측은 인사기준을 검토하겠다면서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에 대해서는 “책임질 사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선을 그었습니다.

또 “김 원장이 2년 전 선관위 유권해석에서 해결된 것으로 생각했고, 민정은 선관위에 판단을 다시 맡겼다“면서 절차상 아쉬움은 있어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댓글 조작’ 사건으로 수감된 ‘드루킹’이 주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인사와 민정비서관이 만난 것에 대해 인사검증 차원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경수 의원이 협박건으로 신고를 해서 만난 것으로 민정비서관의 통상업무 수행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협박건의 당사자인 ‘드루킹’을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 청와대 관계자는 주변인을 탐구하는 과정이었고, 드루킹은 갑자기 구속되면서 만날 수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BBS뉴스 박준상입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