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오늘 김기식 사표 수리...드루킹 추천 인사, 검증차원 만남"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4.17 08:23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중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중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김 원장과 마찬가지로 민주당 의원 모임 '더좋은미래'에 의원직을 마무리하면서 남은 정치후원금 420만 원을 기부한 데 대해서는 "종전의 범위를 현저하게 벗어났는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백인우 민정비서관이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 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추천한 인사를 만난 데 대해선 "신고를 해서 만난 것으로 인사검증 차원에서 만난 것이 아니고 민정비서관의 통상업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실패한 인사 청탁이 아니었나'라는 질문에는 "김 의원이 열린 추천을 한 것"이라면서 "공정한 프로세스를 밟아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는 판정을 내려 배제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