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野 "김기식 수사받고, 조국 책임져라"...與 "안타깝지만 판단 존중"
박준상 기자 | 승인 2018.04.16 21:14

사의를 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김 원장은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정부의 책임론을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측은 "김 원장이 5천만 원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 이미 위법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인사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한목소리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김 원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서도 "안타깝지만 존중한다"는 논평을 냈습니다.

또 정의당은 "이번 일로 금융개혁이 좌초되지 않도록 문재인 대통령은 더욱 개혁 의지가 강력한 인물을 신임 금감원장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준상 기자  tree@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