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드루킹 사건' 與 당원제명 선긋기...野 특검 추진, 검경 항의방문
김연교 기자 | 승인 2018.04.16 17:21

 

정치권이 개헌과 추경, 방송법도 진전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논란에 김경수 의원 댓글 공작 연루 의혹이 더해지면서 정국은 더욱 얼어붙고 있습니다.

야당은 두 사건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며 파상 공세를 이어갔고, 민주당은 댓글 조작의 핵심 인물인 이른바 '드루킹' 김 모씨 등 2명을 제명하며 선긋기에 나섰습니다.

김연교 기자의 보도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오후에 의원총회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을 각각 추진하기로 당론을 모았습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청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국회를 파행시키면서 끝까지 김기식을 엄호하고 국회를 정상화시키지 않고 있다"며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은 현재 법안을 작성 중이며 늦어도 내일까지는 제출할 계획입니다.

야권은 일제히 경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당 자체 '진상조사단'을 가동하기로 한 한국당은 김영우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이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만나 경찰이 사건의 은폐와 축소를 방조하고 있다며 경찰에 화살을 돌렸습니다. 

지난 대선 당시 댓글 공작 가능성을 제기한 바른미래당도 경찰청을 찾아 공정하고 확실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대검찰청을 방문해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국정조사나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와 우모씨를 제명하기로 하는 한편 당내에 진상조사단을 설치해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기 문란'까지 거론하는 야당을 향해 대대적인 반격을 가했습니다.

추미애 대표는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마치 물 만난 듯이 하는 야당의 저질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의 이같은 조치는 이번 사건이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고 야당의 파상공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거취 공방에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까지 겹치면서 4월 국회는 정상화에서 더욱 멀어질 전망입니다.

BBS NEWS 김연교입니다.

김연교 기자  kyk0914@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