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4월 국회 파행 여야 서로 네 탓 공방
BBS NEWS | 승인 2018.04.06 19:5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보이콧으로 4월 임시국회가 파행을 겪는 가운데, 여야는 공전 책임을 두고 서로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주로 예정된 국무총리 시정연설과 대정부질문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여야는 오늘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 회동을 했지만 의사일정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만나 의사일정을 논의했지만 역시 의견 절충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불법자금 수수 혐의를 받는 홍문종 의원의 보호를 위한 '방탄 국회' 차원에서, 한국당은 민주당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민병두 의원의 사직서 처리를 늦추기 위해 4월 임시국회 일정 협의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고 각각 주장했습니다. 

또 방송법 개정안을 4월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야당 의견과, 일단 국회에 복귀해 여러 방송법 개정안을 함께 논의하고 공직비리수사처 신설 법안도 함께 처리하자는 여당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