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주선 “공무원 정치보복이 '新복지부동' 만든다”
서일 기자 | 승인 2018.04.06 10:45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정부의 정치보복으로 공무원사회에 신 '복지부동'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오늘 오전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적폐청산이라는 이유로 공무원사회, 외교안보 관련 국책연구소를 비롯한 각 연구소에 대한 정치보복이 이뤄지고 있다”며 “정부의 입장에 반대되는 주장과 견해를 표방하면 무언의 압박이나 경고를 가해 견해와 주장을 변경하도록 하는 것이 현 정부의 작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공무원은 국민전체에 대한 봉사자이고 국민에 대해서 책임을 지는 것이지, 정권의 봉사자나 하수인 아니다”며 “법률로 신분이 보장된 공무원사회에 찬바람을 일으키는 것은 위헌적인 행위이기 때문에 즉각 중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공동대표는 또, 최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요구한 4월 임시국회 ‘국민투표법 개정’에는 동의하지만 “뒤에서 대통령을 보좌해야 하는 비서실장이 전면에 나서 직접적인 역할을 한다면 내각은 무기력한 관료화만 가져와 정권의 자멸과 국민 고통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퐁퐁 2018-04-06 14:56:03

    숨이차다고 산에오르지않는 공직자는 다짤라야한다
    정치보복은 민주사화발전에 꼭피요한 절차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