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불교
제주 4.3 사건 70주년, 조계종 ‘천도재’로 보듬는다
홍진호 기자 | 승인 2018.03.14 15:12

 

제주 4.3 사건 70주년을 맞아 당시 우리 불교의 피해조사와 진상규명 활동이 본격화 됩니다.

조계종은 학술세미나를 통해 불교의 피해 실태와 진상을 규명하고, 종단 차원에서 희생자 천도재를 열어 제주 도민들의 아픔을 보듬을 계획입니다.  

보도에 홍진호 기잡니다.

 

70년 전 제주도에서 일어난 제주 4.3 사건.

미 군정과 정부수립기의 이념 갈등 속에서 수많은 제주 주민들이 무고하게 희생되었습니다.

특히, 당시 16명의 스님들이 총살과 수장을 당하는 등 제주 불교계도 막대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한금순/ 제주대학교 사학과 외래교수: 제주 불교계가 제주사회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했기 때문에 그렇게 크나큰 수난을 겪지 않았나 하는 결론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관련 학술세미나를 열고, 당시 우리 불교의 사회 참여와 수난을 조명했습니다. 

세미나는, 주제 발표에 이어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혜찬스님과 제주 4.3 평화재단 이사 양정심 박사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진상조사 등 향후 활동방향을 모색했습니다. 

[진각스님/ 조계종 사회부장: 우리 불교계와 제주도민들과도 협력된 관계가 지속되고 제주도민들에게도 우리 불교계가 이렇게 열심히 제주도민들과 함께 했다는 기록도 알려졌으면 좋겠습니다.]

조계종은, 다음달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릴 제주 4.3 70주년 추모행사에서 대규모 천도재를 봉행하는 등 제주 도민들의 아픔 치유에 적극 나설 계획입니다.

조계종 전국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도 제주 4·3 70주년 추모 사업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의했습니다.

특히, 23교구 본사이자 지역 사찰인 제주 관음사는 현장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방침입니다.

[허운스님/ 제주 관음사 주지: 상생을 하려면 화해가 먼저 있어야 됩니다. 화해하면서 평화를 기반으로 해서 제주도도 상생을 해야 하려면 제주도 관음사도 당사자 중에 하나로 그런 역할을 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주 4.3 사건 70주년을 맞은 올해.

우리 불교가 진상조사와 천도재 등을 통해 제주 도민들의 아픔을 어떻게 치유해 나갈지 주목됩니다. 

BBS NEWS 홍진호 입니다.

(영상취재=김남환)  

홍진호 기자  jino413@dreamwiz.com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