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봉주, "성추행 사실 없어, 서울시장 출마 의지 유지"
서일 기자 | 승인 2018.03.12 13:51

 

여대생 성 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사실을 전면 부정하고 서울 시장 출마의 뜻을 밝혔습니다.

정 전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의 보도는 거짓이라며 “서울시장 출마 선언 1시간 전에 맞춰 보도한 것은 자신을 성추행범으로 낙인찍으려는 정치적 의도”라고 밝혔습니다.

성추행 여부에 대해 정 전 의원은 “피해자를 만난 일도, 그 장소에 간 적도 없다”며 피해자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당시인 2011년 12월 23일 오후 명진 스님을 비롯해 주진우, 진선미 의원 등과 함께 있는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습니다.

이어 “허위사실을 유포한 프레시안에게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허위보도에 좌절하지 않고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또, “프레시안이 정봉주를 서울시장에 당선되지 못하게 할 작정으로 이런 무책임한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서울시장 출마 의지는 유지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