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무성, "北 계속 약속 어긴 것 기억해야... 제비 한마리 왔다고 봄 아니다"
서일 기자 | 승인 2018.03.08 11:41

김무성 북핵폐기추진 특별위원장은 최근 대북특사 합의문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지금까지 남북대화의 역사에서 북한이 계속 약속을 어겨 온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낙관적인 판단을 경계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북핵폐기추진 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군 전문가들을 초청해 남북대화 이후 안보정세와 북핵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무성 위원장은 “94년에도 김정일은 ‘비핵화는 선대의 유훈이다’ 말해놓고 20년 이상 핵미사일 개발에 매진해 왔다”며 “북핵문제를 바라볼 때 이번엔 다르다고 볼 게 아니라 남북대화의 역사에서 교훈을 얻는 것이 현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매체는 북핵폐기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는 만큼 남북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며 “늘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북한이 말이 아니라 실천에 나설 때 남북대화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마치며 “제비 한 마리 날아왔다고 봄이 온 것은 아니라는 말이 있듯이, 남북문제만큼은 감상적이고 온정적 접근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남북대화에 있어서 당당함과 투명성이 기본 돼야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서일 기자  blueclouds31@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