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후배 성추행' 전직 검사, 입국시 바로 출금 '강제조치'
BBS NEWS | 승인 2018.03.03 15:00
검사 시절 후배검사 등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대기업 임원 A씨가 출석 요구에 명확한 입장을 알려오지 않자 검찰이 그를 출국 금지하는 등 사실상 강제조치에 나섰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내 성범죄 사건을 전수조사하는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과 피해회복 조사단'은 법무부에 요청해 A씨에 대해 입국시 통보 조치와 출국금지 조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A씨가 입국하면 조사단에 관련 사실이 즉각 통보돼 소재 추적에 나설 수 있으며, A씨가 혐의를 벗지 않는 이상 다시 출국하는 길도 막힙니다.
 
A씨는 검사로 재직 중이던 2015년 회식자리에서 술에 취한 후배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으며, 처벌이나 징계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채 사표가 수리돼 대기업에 취업했습니다.
 
조사단은 A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여러 명이라는 단서를 확보하고, 미국에서 연수 중인 A씨에게 자진 출석을 통보한 상태입니다.
 
한편, 조사단은 후배검사를 성추행하고 그에게 인사 불이익을 주도록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검사장의 사법처리 방향을 다음주 안에 결정할 방침으로 전해졌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