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엘시티 4명사망 원인..'구조물 고정장치' 4개 이탈
BBS NEWS | 승인 2018.03.03 08:36
2일 오후 2시쯤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 55층 외벽에 설치된 안전시설물이 내부에서 일하던 근로자 3명과 함께 바닥으로 추락했다. 사진은 사고가 발생한 안전시설물 모습.
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 구조물 추락 사고의 원인은 구조물을 지지하는 고정장치 4개 모두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이탈했기 때문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사고를 수사 중인 해운대경찰서는 "54층에 설치된 안전작업발판 구조물 4개 중 두 번째 구조물을 55층으로 인상하는 작업 중에 구조물을 고정하던 역삼각형 모양의 슈브라켓 4개가 이탈되면서 추락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본원과 함께 사고현장에서 정밀 감식을 벌여 구조물 고정장치가 이탈한 원인을 집중 분석할 예정입니다.

또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하청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구조물 시공 경위와 부품결함 여부, 안전기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어제 오후 해운대 엘시티 A동 공사현장 5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작업 중이던 공사장 구조물이 추락하면서 지상에서 있던 근로자 1명 등 4명이 숨지고, 주변에 있던 3명이 구조물 파편에 맞아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