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검사 성추행‧인사 불이익' 안태근, 14시간 조사받고 귀가
BBS NEWS | 승인 2018.02.27 08:31

부하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상 불이익까지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14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안태근 전 국장은 오늘 새벽 검찰 성추행 사건 조사단의 조사를 받고 나와 취재진에게 "질문에 성실히 답변했다"고 말하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안 전 국장은 지난 2010년 한 장례식장에서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가해자로 지목됐고, 이후 서 검사를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발령내는 '보복성 인사'를 했다는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조사단은 안 전 국장을 상대로 서 검사를 성추행했는지, 또 부당 인사에 관여했는지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고, 증거인멸 우려 등이 크다고 판단되면 출국금지에 이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BBS 보도국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