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2018 동계올림픽
문 대통령, 이승훈 김보름 선수에 축하-격려 메시지
BBS NEWS | 승인 2018.02.25 09:52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딴 이승훈, 김보름 선수에게 축하와 격려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승훈 선수가 대한민국 빙상의 위대한 역사를 썼다"며 "정말 대단하고, 왜 맏형인지를 보여주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막판 폭발적인 역주에 온 국민이 열광했다"고 적었습니다.

후미그룹을 이끌면서 선두 그룹과의 간격을 유지해 이승훈이 금메달을 따는 데 공을 세운 정재원에게도 "맡은 역할을 잘해주었다"며 함께 거둔 금메달"이라고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의 당사자가 됐다가 여자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김보름에게도 "포기하지 않고 잘 일어섰다"는 축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문 대통령은 "메달보다 값진 교훈을 함께 얻었을 김 선수에게 올림픽이 남다른 의미로 남기를 바란다"며 "따뜻한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남녀 선수가 함께 값진 결실을 거두게 돼 더욱 기쁘다"며 "모두 수고 많았고 고맙다"고 덧붙였습니다.

BBS NEWS  bbsnewscokr@daum.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BS NEWS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