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김동연 "3대 원칙 따라 한국GM 정상화"..."실사 가능한 빨리"
장희정 기자 | 승인 2018.02.22 17:50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오후 기획재정부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정부가 한국GM의 회생을 위해 GM측과 본격적인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정부는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 등 3대 원칙을 제시했고, GM도 이를 합리적이라고 평가하며 가능한 빨리, 성실히 실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장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경영난에 빠진 한국GM, 제너럴모터스의 회생을 위한 정부와 GM 간 협의가 시작됐습니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 오전 방한한 엥글 GM 본사 해외사업부문 사장을 만나, GM이 제시한 지원요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또, 한국GM에 대한 경영정상화 의지와 구체적인 회생계획을 확인했습니다.

고 차관은 한국GM에 대한 28억 달러의 신규 투자에 조건부로 참여하되, 27억 달러 상당의 출자전환 참여요청은 거부하겠다는 방침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동연 부총리는 “3대 원칙에 따라 차분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GM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과 구조조정 원칙에 따른 주주, 채권자, 노동조합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 응급처치가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정상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고형권 1차관이 GM에 이 같은 원칙을 제시한 결과, GM측에서 합리적이라는 평가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GM측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실사를 가능한 빨리, 성실히 받겠다는 입장도 밝혔다고 김 부총리는 덧붙였습니다.

다음 달 GM의 신차 배정 문제도 실사가 전제될 수밖에 없어 통상적인 속도보다 빠르게 실사를 끝내겠다는 게 정부 방침입니다.

김 부총리는 GM의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련해선, 특정 지역의 고용 어려움이나 경제적 곤란함에 대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효과적 대책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부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GM에 대한 정부의 대응방안을 보고했습니다.

BBS 뉴스 장희정입니다.

장희정 기자  queenhg@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0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