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BS 기획/단독
[뉴스인사이트] 檢 MB 수사 가속도...'개인 비리' 혐의 밝혀낼까?
유상석 기자 | 승인 2018.02.21 18:20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나면 곧 소환될 것으로 전망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요즘 연일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의 현주소...집중취재로 들여다보겠습니다.

사회부 유상석 기자, 스튜디오에 나와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는 크게 두갈래예요.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다스 비자금 의혹' 수사상황부터 정리해주시죠.

 

 

네. 우선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에서 상납받은 돈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액수가 15억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검찰이 이 돈과는 별도로 2억원 정도의 특활비가 추가로 상납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액수는 17억원대로 늘어난 상황인 겁니다.

다스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서는 말씀하신 것처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다스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 이 3명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관리인으로 검찰에 지목된 인물들인데요. 모두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구속된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의 진술 때문에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는 상황인데... 어떤 진술을 한 건가요?

 

 

네. 지난달 17일에 가장 먼저 구속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 기획관은,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납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 액수가 370만 달러, 당시 환율로 우리돈 약 40억원인데요.

"이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소송비를 지불하고 남은 10억원을 회수해 오라'고 지시한 뒤,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에게 전달했다"는 이런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했다는 겁니다.

설 연휴 기간 중 구속됐죠,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도 처음에는 혐의를 부인하는 쪽이었습니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쪽으로 태도를 바꿨습니다.

이 사무국장은 "이상은 다스 대표 소유로 알려졌던 도곡동 땅과 다스 지분이 실제로는 이 전 대통령 소유다. 그리고 도곡동 땅 매각 자금 가운데 수십억원이 이 전 대통령 논현동 사저 수리에 쓰였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새벽 구속된 금강 이영배 대표는 차명재산 관리 의혹을 현재까지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고, 또 다른 측근들이 이미 중요한 진술을 했다는 점에서, 시간이 흐르면 이 대표 역시 입장이 바뀔 가능성이 높지 않나. 이렇게 전망됩니다.

 

 

앞으로 검찰 수사는 삼성이 '다스 소송비'를 대납했다는 의혹, 그리고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를 밝히는 데 촛점이 맞춰질 것 같네요.

 

 

그렇습니다.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 전 대통령의 개인 비리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되면 이 전 대통령 측에 뇌물수수 혐의 적용이 가능해지고요. 사실상 최순실 씨 뇌물수수와 닮은 꼴이 만들어지는 겁니다.

그리고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를 밝히는 데에도 당연히 수사력이 모아질 걸로 전망되는데요.

왜냐하면 도곡동 땅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인 것으로 밝혀지면, 그 매각 자금으로 사들인 다스 지분 역시 이 전 대통령 소유라는 논리가 명확해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다스가 조성한 비자금도 이 전 대통령과 연결지을 수 있게 되기 때문에, 이 쪽에 수사력이 모아질 것 같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렇게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만, 이 전 대통령 측 반응은 어떤가요?

 

 

네. 이 전 대통령은 며칠 째 계속 대치동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검찰 수사 대응 방향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여러 논의가 오가고 있는데, 예를 들어 "차라리 자진 출두를 하는 게 어떻겠느냐" 이런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검찰이 올림픽이 끝난 뒤, 다음달 초나 중순 쯤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 그 전에 먼저 출석하자... 그리고 이 전 대통령 측의 논리를 준비해서 검찰에서 반박하자... 이런 논의가 오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는 건데요.

하지만 "신중하게 대처해야한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유상석 기자였습니다.

유상석 기자  listen_well@bbsi.co.kr

<저작권자 © BBS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세요?
1
0
이 기사를 공유하실래요? KakaoStory Facebook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